[기사입력일 : 2016-07-07 11:20]

대전지방국토관리청,보령~부여간 국도 4차선으로 ‘뻥 뚫린다’

도로건설공사 착공.2118억 투입 2022년 준공 예정,서해안 관광벨트‧백제문화권 연계 지역 관광활성화 기대


충남 서해안 관광벨트의 중심인 보령과 내륙 백제문화권을 대표하는 부여를 연결하는 국도40호선이 4차선으로 시원하게 뚫린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일환)은 보령시 미산면 도화담리에서 부여군 구룡면 주정리까지 기존 2차로 국도를 4차로로 확장하는 국도40호선 보령-부여 도로건설공사를 8일 착공한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논산, 부여 등 충남 중남부지역에서 보령을 직접 연결하는 유일한 국도 노선임에도 도로선형이 불량하고, 읍면소재지를 통과하는 등 교통사고 위험성이 매우 높았다.

 또한 여름철 대천해수욕장과 성주계곡 등을 찾는 피서객 급증에 따른 교통정체 해소와 관광 활성화, 국도 간선기능 강화를 위하여 4차로 확장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보령-부여 도로건설공사는 오는 2022년 12월까지 7년여간 사업비 2,118억원(시설비 1,837억원, 보상비 281억원)을 투입하여 기존 2차로 도로를 연장 14.76㎞, 폭 20.0m의 4차로 도로로 확장하게 된다.

【국도40호선 보령-부여 도로건설공사 개요】

ㅇ 사업구간 : 충남 보령시 미산면 도화담리~부여군 구룡면 주정리

ㅇ 사업기간 : 2016.7.8.∼2022.12.31

ㅇ 사 업 량 : L=14.76㎞, B=20.0(4차로)

ㅇ 주요시설 : 교량 16개소(1,253m), 터널 2개소(497m), 교차로 16개소

ㅇ 사 업 비 : 2,118억원(공사비1,837억원, 보상비281억원)

도로선형 개선을 통한 교통흐름 개선을 위하여 입체교차로 4개소 등 교차로 16개소와 터널 2개소(497m), 교량 16개소(1,253m)를 설치한다.

 

이번 도로건설공사가 완공되면 대천~원산도~태안반도로 이어지는 서해안 관광벨트와 백제문화권이 연계됨으로써 지역 관광활성화는 물론, 지역 균형발전, 물류비 절감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서해안과 백제문화권을 연결하는 보령~부여간 국도를 4차로로 확장함으로써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도 간선기능 향상 및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기기자 ms5618@hanmail.net< 저작권자 © 국민종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입력일 : 2016-07-07 11:20]

제호 : 국민종합뉴스 / 등록번호 : 대전 아-00187 / 등록일자 : 2014.02.20 / 발행.편집인 : 이일병 / 청소년보호워원 : 최광철
주소 : 대전광역시 중구 옥계동 대종로 109 (대광빌딩) 602호 / TEL : 042-286-1002 / FAX : 042-286-4002 / Email : nari6422@hanmail.net
copyright(c) 2013 국민종합뉴스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