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5-08-12 17:33]

대전시특사경, 불법 피부미용업소 적발

무신고 영업, 의료기기 사용, 면허대여 행위 등 8개소


                 특사경(여성전용목욕탕안에 비치된 미용용품)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 7월 한 달 동안 피부미용업소에 대해 일제 수사를 실시하여 불법 피부미용업소 8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소들은 공중위생관리법을 위반한 무신고 미용업소 5개, 불법 의료기기 사용업소 2개와 면허대여 1개 업소이다.

 

무신고 미용업의 경우 여성전용 목욕탕에서 때만 밀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탕 안에 베드, 아로마 오일, 화장품 등을 비치하고 목욕탕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미용사 면허증 없이 피부 관리를 했다.

 

                 특사경(영업장안에 비치된의료기기)


이들은 보통 3개월에서 2년여 간 영업을 해 오면서 회원관리제 및 불특정 다수인을 상대로 1회 관리에 적게는 3만 원에서 많게는 20만 원을 받았으며, 무려 12회에 150만 원이나 하는‘벤자민 동안 테라피’라는 고가의 피부 관리도 했다

 

또한 미용은 손과 화장품 등을 이용하여 하는 것이 원칙인데 의료기기를 사용하여 다수의 이용자에게 시술한 사례도 있었다.

 

이외에도 피부미용 면허자를 대표로 세우고 수익을 배분하는 조건으로 실제 영업 행위자가 영업장 관리를 하면서 무면허 종사자 4명을 고용하여 면허대여 영업을 한 사례도 적발했다.

 

특사경(영업장안에 비치된의료기기)


이들 중 일부는 법망을 피하기 위해 화장품소매업 사업자 등록까지 하는 등 고질적인 불법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시 특사경은 불법업소의 난립을 차단하고 법질서 확립을 위해 이번 수사에서 적발된 불법 피부미용업소 8개소에 대해 공중위생관리법을 적용 형사입건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시 이미자 민생사법경찰과장은“뷰티산업의 급속한 성장으로 미용업소가 증가하고 있으나 관리는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하면서“시민 건강을 위해 지속적인 수사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최광철기자 nari6422@hanmail.net< 저작권자 © 국민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입력일 : 2015-08-12 17:33]

제호 : 국민종합뉴스 / 등록번호 : 대전 아-00187 / 등록일자 : 2014.02.20 / 발행.편집인 : 이일병 / 청소년보호워원 : 최광철
주소 : 대전광역시 중구 옥계동 대종로 109 (대광빌딩) 602호 / TEL : 042-286-1002 / FAX : 042-286-4002 / Email : nari6422@hanmail.net
copyright(c) 2013 국민종합뉴스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