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5-08-09 16:38]

대전시, 광복 70주년 기념 일본군‘위안부’피해자 할머니 위문

대전 연고 일본거주 송신도 할머니에게 권선택 시장 위로 전달


                                 위안부 할머니 방문


대전시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대전에 연고가 있고 일본군‘위안부’생존자 48명 중 유일하게 일본에 거주하고 계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송신도 할머니를 방문하여 위로했다.

 

이번 방문은 송신도할머니가 2011년에 대전에 방문하여 8.15 기념식에 참석한 바 있으나, 올해 94세의 고령으로 장거리 여행이 여의치 않아 권선택 대전시장이 시장을 대신해 이갑숙 성평등기획특별보좌관을 직접방문 위로토록 지시하여 이루어졌다.

 

특히 대전시는 이번 방문을 통해 지난 3월 1일 보라매 근린공원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대전평화의 소녀상’건립 시 송신도 할머니가 참석하지 못한 점을 감안하여 소녀상 건립 제막이 기록된 기념앨범과 대전시장의 인사말씀을 영상으로 전달했다.

 

이번 방문일정은 8일부터 10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이영복 대전평화의 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이 함께 동행하며 일본 내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관련 시민단체와의 면담 등 일본의 왜곡된 역사를 재조명하고 시대적 아픔을 함께 공감하는 일정으로 진행했다.

 

일본군‘위안부’관련 각종자료가 전시된 일본 최초의 평화자료관인‘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WAM)’과 일본과 한국의 역사 교류자료가 전시된‘고려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자료들을 수집했다.

 

대전시 신상열 보건복지여성국장은“일본군‘위안부’피해자인 송신도 할머니와 관련된 자료는 소중한 역사의 자료로서 기록될 것”이라며“앞으로도 시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과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광철기자 nari6422@hanmail.net< 저작권자 © 국민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입력일 : 2015-08-09 16:38]

제호 : 국민종합뉴스 / 등록번호 : 대전 아-00187 / 등록일자 : 2014.02.20 / 발행.편집인 : 이일병 / 청소년보호워원 : 최광철
주소 : 대전광역시 중구 옥계동 대종로 109 (대광빌딩) 602호 / TEL : 042-286-1002 / FAX : 042-286-4002 / Email : nari6422@hanmail.net
copyright(c) 2013 국민종합뉴스All Rights Reserved.